default_setNet1_2

박기열 부의장 “장애 관계없이 누구도 차별받지 않는 사회 돼야”

기사승인 2019.10.14  16:08:34

공유
default_news_ad1

- 박기열 부의장 ‘흰지팡이의 날 기념’ 복지대회서 표창수여 및 축사

   
▲ 박기열 부의장이 시각장애인 재활복지대회에서 축사를 전하고 있다

[서울복지신문=장경근 기자] 서울특별시의회 박기열 부의장(더불어민주당, 동작3)이 11일 어린이대공원 능동숲속의무대에서 열린 제40회 흰지팡이의 날 기념 시각장애인 재활복지대회에서 축사를 전했다.

재활복지대회는 1980년 세계시각장애인연합회(WBU)가 시각장애인 권리 보장을 위해 10월 15일 제정한 흰지팡이의 날을 기념해 열리게 됐다. 박기열 부의장은 “장애의 유무, 장애의 종류와 관계없이 누구도 차별받지 않는 사회를 위해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날 복지대회에는 박기열 부의장을 비롯해 행사를 주최한 서울특별시시각장애인연합회 윤상원 회장, 시각장애인용 흰지팡이를 기증한 국제라이온스협회 354-D 지구 이영자 총재, 서울시 배형우 복지기획관,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 홍순봉 회장, 남산 장애인고용공단 감사(전 서울특별시시각장애인연합회 회장) 등 많은 내빈과 시각장애인, 가족, 자원봉사자들이 함께했다.

시각장애인의 권리 증진과 봉사활동 등을 통해 시각장애인 복지 향상에 힘을 쏟은 공로자들에 대한 표창 수여식도 열렸으며, 박기열 부의장은 서울시의회의장 표창을 수여했다.

박기열 부의장은 축사를 통해 “지난 2015년 복지콜 요금 인하 근거가 되는 조례를 제정했고, 복지콜 이용객이 많이 늘었다는 소식을 듣고 보람을 느꼈다”며 “바우처 택시 역시 복지콜과 마찬가지로 요금이 조정될 수 있도록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표창 수여를 마친 박기열 부의장은 “윤상원 회장님께서 시각장애인 쉼터 설립에 대해서도 말씀하셨는데, 이와 관련해서도 서울시와 머리를 맞대 방안을 찾아보겠다”며 “복지콜 조례 제정 당시에도 장애에는 차별이 있어서는 안 된다는 생각이었고, 앞으로도 장애인 가족이 마주한 많은 장애물들을 없애기 위한 노력을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장경근 seoulbokji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서울복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