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서울시, '시각장애인 음성서비스'… 의약·가전제품 사용법 읽어드려요

기사승인 2019.11.04  15:29:43

공유
default_news_ad1

- 의약품별 용법·용량·주의사항 안내 오남용 방지… 가전제품별 작동법 사용 지원

   
▲ 모바일 앱 메인화면

[서울복지신문=우미자 기자] 서울시가 시각장애인들의 의약품 오남용을 방지하고 가전제품 주의사항 등을 알고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음성지원 서비스를 시작한다.

시각으로만 제공됐던 의약품별 용법, 용량, 주의사항이나 가전제품 작동방법, 스펙, 주의사항 등을 음성으로 안내해주는 서비스다. 시각장애인용 맞춤형으로 매뉴얼을 만들어 모바일 앱, 웹사이트, ARS를 통해 음성 서비스한다. 예를 들면 ‘감기약은 성인 1회 1정, 1일 3회 식후 30분 복용’, ‘세탁은 왼쪽 하단 세 개 버튼 중 가운데 버튼’ 등의 방식으로 안내한다.

서울시가 웹사이트와 ARS는 3일부터 시범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모바일 앱은 시스템을 구축한 후 이달 중순부터 시범운영한다. 사단법인 한국장애인소비자연합이 음성지원 시스템 운영사업자로 선정됐다. △시각장애인사용자 중심 음성 매뉴얼 개발 △다양한 소비재 정보를 위한 시스템 확장 △장애예방활동을 통한 서비스안정성 확보 등을 중점적으로 추진한다.

시범운영 기간 가전제품 100모델, 의약품 500종의 음성매뉴얼을 개발한다. 향후 서비스 범위 확대를 추진할 계획이다. 기본적인 표준안을 가지고 가전제품 100모델, 의약품 500종의 음성매뉴얼을 개발하고 시범서비스를 통해 시각장애인들의 의견수렴 후 최종표준화 음성매뉴얼을 제작한다.

△모바일 앱 서비스 : 스마트폰 내 ‘글자 읽어주기’ 설정 → ‘서울시 소비재 정보마당’ 앱 설치‧가동 → 의약품과 가전제품 중 음성지원을 듣고 싶은 카테고리 클릭 → 입력창에 검색하면 된다. △웹 사이트 서비스 : 컴퓨터나 스마트폰으로 사이트(audio4blind.seoul.go.kr)에 접속하면 된다. 앱과 이용 방법은 동일하다. △ARS 서비스 : ‘02-2023-4600’ 전화한 후 의약품(1번), 가전제품(2번) 중 원하는 서비스 번호를 누르면 된다. 이어 1번은 ‘기역’, 2번은 ‘니은’ 등 전화번호 별로 배정된 한글자음 눌러 초성으로 제품명을 검색하면 된다.

시는 시범운영 기간 동안 이용한 시각장애인들의 의견을 반영해 보완작업을 거쳐 내년 1월부터 공식적으로 서비스한다는 계획이다.

한국장애인소비자연합은 시각장애인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일상생활을 누릴 수 있도록 이번 사업을 체계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라며 그동안 시각장애인들에게 전무했던 소비재 정보에 보다 편리하고 수월하게 접근할 수 있도록 시각장애인의 소비주권 확립 및 차별 없는 서비스 제공 풍토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배형우 서울시 복지기획관은 “의약품과 가전제품은 올바른 사용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그만큼 이번 시각장애인을 위한 정보 음성지원 서비스는 당사자들의 일상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 한다”며 “서울시는 앞으로도 장애인의 생활 불편 해소에 지속적으로 힘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우미자 seoulbokji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서울복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