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홍성군, 독도해상 소방헬기 추락사고故박단비 구급대원 분향소 운영

기사승인 2019.12.06  11:16:05

공유
default_news_ad1

- 12월 6일부터 10일까지 5일간 운영 예정

   
▲ 박단비 대원 분향소 설치

[서울복지신문=장대근 기자] 홍성군은 지난 10월 31일 밤 울릉도 독도해상에서 응급환자를 이송하던 중 소방헬기가 추락하여 사망한 故박단비 구급대원의 분향소를 설치했다고 밝혔다.

분향소는 홍성읍에 위치한 홍성읍의용소방대 2층에 차려졌으며, 12월 6일부터 합동영결식이 치러지는 10일까지 5일간 운영할 예정으로 홍성읍 남여의용소방대원들이 4명씩 근무조를 편성해 분향소를 찾는 조문객들의 안내 등 봉사활동을 실시한다.

충남 홍성군이 고향인 故박단비 구급대원은 지난 2018년 구급대원으로 임용되어 중앙119구조본부에 배치되어 근무 중 사고를 당하여 사고발생 13일 만인 11월 12일 시신으로 발견되었다.

정부합동분향소는 대구 계명대학교 동산병원 백합실에 차려졌으며, 12월 10일 10시 계명대학교 실내체육관에서 합동영결식이 치러질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故박단비 구급대원의 사고소식에 안타까운 마음으로 군민 모두가 고인을 추모하고자 분향소를 운영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김석환 홍성군수는 지난 6일 오후 군청 실·과장들과 함께 분향소를 찾아 故박단비 대원을 추모하는 시간을 가졌다.

장대근 cdk7821@hanmail.net

<저작권자 © 서울복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