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시립북부장애인종합복지관, '장애인 트레킹·등산 프로젝트' 진행

기사승인 2019.12.07  16:32:46

공유
default_news_ad1

- 장애인 등산 프로젝트 ‘거북이는 오른다’... 서울 둘레길 157km 완주

   
▲ 거북이는오른다 둘레길을 완주하고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서울복지신문=우미자 기자] 서울시립북부장애인종합복지관에서 진행하는 장애인 트레킹 프로그램 ‘거북이는 오른다’ 참가자들이 2년 만에 서울 둘레길 157km를 완주했다.

2018년 3월 한양도성길(18.6km) 트레킹부터 시작해 서울 둘레길 총 8코스를 2019년 11월 14일에 완주했다.  서울 둘레길 트레킹을 처음 시작했을 당시 참가자들은 157km를 완주에 대한 부담을 가졌으나 묵묵히 걷고 또 걸으며 완주에 성공했다. 일주일에 한 번, 하루 5시간, 하루 평균 4.5km를 트레킹한 결과이다.

서울 둘레길을 트레킹하는 과정 중에 지리산 노고단, 백암산 신선계곡, 경주 토함산, 설악산 울산바위를 오르며 자신감을 쌓았고, 이것을 발판삼아 서울 둘레길을 완주했다.

서울 둘레길을 완주한 참가자 김 모씨(뇌병변 3급)는 “서울 둘레길 157km 완주하게 될줄은 상상도 못했다. 너무 감격스럽고 기쁘다. 둘레길을 걸으며 인생이 즐겁고 재미있어졌다”고 말했다. 석 모씨(뇌병변 2급)는 “처음엔 걷는 것이 어색했는데 2년 동안 꾸준히 둘레길을 트레킹하니 걸음도 많이 향상됐고, 자신감과 자존감이 높아졌다. 이제 어떤 길이든 걸을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2020년 거북이는 오른다'는 북한산 둘레길 71.5km 완주를 목표로 다시 시작한다.

우미자 seoulbokji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서울복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