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유동균 마포구청장, ‘맞춤형 돌봄 서비스 제공’ 어르신 방문

기사승인 2019.12.08  17:30:18

공유
default_news_ad1

- 내년 1월 어르신 통합적 건강돌봄서비스 시행 앞서

   
▲ 유동균 마포구청장(왼쪽 첫번째)이 건강돌봄 대상자 손종분 어르신댁을 방문해 병세를 살피고 있다

[서울복지신문=김정해 기자] 마포구(구청장 유동균)가 구민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보건소 건강돌봄서비스를 2020년 1월 중순부터 본격적으로 시작한다.

‘건강돌봄’이란 주민건강 최일선에 있는 보건소에 의사, 간호사, 물리치료사, 영양사, 사회복지사 등으로 구성된 전문인력 팀을 구성해 건강관리를 필요로 하는 어르신 댁에 직접 방문, 보건의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말한다. 어르신들은 ‘건강돌봄’을 통해 △진료상담 △만성질환 관리 △영양·재활 서비스 △집밖 프로그램 연계 △재돌봄 사후관리 등의 서비스를 원스톱으로 제공받을 수 있다.

유동균 마포구정창은 “어르신들이 정든 지역에서 건강한 노후를 보내도록 생활환경까지 고려한 통합적 돌봄서비스가 바로 ‘건강돌봄’이라 할 수 있다”며 “이번 사업이 마포에서 성공적으로 자리 잡아 지역사회중심의 돌봄 체계가 구축되도록 협력 기관들과 함께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정해 seoulbokji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서울복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