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하트-하트재단, 발달장애 인식개선센터 개소

기사승인 2020.01.03  15:27:48

공유
default_news_ad1

- 발달장애인의 권리 증진 및 사회적 인식개선 효과 기대

   
▲ 직장 내 장애인 인식개선 교육 현장

[서울복지신문=우미자 기자] 하트-하트재단(이사장 오지철)은 2일 송파구 가락동에 위치한 하트-하트재단 사옥에서 ‘발달장애 인식개선센터’ 개소식을 진행했다.

전문적인 사업경험과 발달장애인의 강점 및 재능을 융합한 발달장애인 당사자 중심의 다양한 장애인식개선사업을 펼쳐나갈 예정이다. 하트-하트재단에서는 설립 이후 꾸준하게 발달장애인의 권리증진과 사회적 인식개선을 위한 장애인식개선 활동을 전개해왔으며 특히 2012년에는 국내 최초로 발달장애인 인식개선강사직무 개발, 발달장애인 인식개선강사가 참여하는 장애이해교육 모델을 개발해 전국적으로 확산하는데 기여했다.

또한 발달장애인 인식개선강사의 전문성 증진 및 지속 가능한 활동을 위해 2018년에는 ‘발달장애인 인식개선강사 민간자격증’을 국내 최초로 등록·자격제도를 운영하며 현재까지 전국적으로 133명의 강사를 배출했다. 특히 정부부처 및 유관기관과의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강사 직무를 장애인복지일자리로 신규 개발·실현하는데 기여했다. 금번 센터 개소식에서는 향후 센터의 역할과 기능에 대한 소개를 비롯해 발달장애인 인식개선강사의 강연과 연주, 현판 부착식이 진행됐다.

오지철 이사장은 “앞으로 발달장애 인식개선센터는 장애인식개선교육, 발달장애인 강사양성, 인식개선 캠페인, 연구조사 및 정책활동 등 다양하고 전문적인 사업을 적극적으로 펼쳐나갈 계획”이라며 “특히 발달장애인의 재능과 강점을 융합한 당사자 주도형 장애인식개선 활동을 꾸준히 개발·확산시켜가며 발달장애인의 사회참여 증진과 자립을 도모하고,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더불어 함께 살아가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우미자 seoulbokji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서울복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