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홍성군 보건소, 생명사랑 행복마을 추진

기사승인 2020.01.17  07:57:05

공유
default_news_ad1

- 본격화우리마을 구석 구석 생명존중문화 확산

   
▲ 생명 사랑팀은 우리마을 구석구석 생명존중문화 확산에 앞장서고 있다

[서울복지신문=장대근 기자] 홍성군 보건소(소장 조용희)는 생명사랑팀의 새해 첫 사업인 '2020년 생명사랑 행복마을'운영으로 생명존중문화 확산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생명사랑팀은 기존 정신보건팀의 자살예방업무에서 분리 및 독립돼 홍성군의 자살예방사업에 전문성을 가하고자 올해 신설된 팀이다. 생명사랑 행복마을은 농한기 농촌마을의 신체 및 정신건강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해 주민활력을 증가시키고, 추운 겨울 신체기능을 회복하기 위한 사업으로 홍성군에서 2012년부터 시행된 장수사업이다.

생명사랑 행복마을로 지정이 되면 3년 간 건강 프로그램이 진행되며 마을 당 1년 15회 운영된다.필수교육인 자살예방교육을 중심으로 마을 주민들의 요구에 따라 웃음치료, 건강 체조, 공예활동 등의 프로그램이 추가되어 주민 참여율과 만족도를 높이고 있다. 홍성군은 1개 보건소, 11개 보건지소, 14개 보건진료소에서 각각 1개소씩 총 26개 마을에서 생명사랑 행복마을을 운영하고 있다. 2019년에는 26개 마을에서 390회 프로그램이 운영되었고 5,850명이 참여했다.

2020년에도 마을특성에 맞춘 다양한 정신건강증진 프로그램을 제공하여 노인들의 건강 증진과 자살예방인식개선에 도움을 주기로 했다. 또한 지역 노인들 개개인에 대해 우울선별검사를 통해 우울증을 조기발견하고 고위험군 상담 및 치료가 필요한 노인은 정신의료기관과 연계해 상담치료와 치료비를 지원하기로 했다. 한편 홍성군은 2019년 제1회 국회자살예방대상에서 복지부장관상 수상, 보건복지부 지역맞춤형 자살예방사업 선정 등 지역특성에 맞춘 자살예방 사업으로 홍성군의 생명존중문화 확산에 기여하고 있다.

보건소 관계자는 “농한기에 노인들이 겪을 수 있는 우울증과 소외감 해소를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여 생명존중의 분위기를 조성하고 마을단위 공동정체성을 회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장대근 cdk7821@hanmail.net

<저작권자 © 서울복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