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중랑구, 68년 만에 참전유공자 ‘화랑무공훈장’ 전달

기사승인 2020.01.21  09:26:36

공유
default_news_ad1

- 故 전세춘 일병 아들 전한조씨… 6.25 참전유공자 유족에 무공훈장 전수

   
▲ 류경기 구청장(왼쪽)이 故 전세춘 일병의 아들 전한조씨에게 훈장증과 화랑무공훈장을 전수하고 있다

[서울복지신문=우미자 기자] 중랑구(구청장 류경기)는 20일 구청장실에서 6.25전쟁 참전 유공자인 故 전세춘 일병의 아들 전한조씨에게 국방부장관을 대신해 훈장증과 화랑무공훈장을 전수했다.

이번 화랑무공훈장 전수자인 故 전세춘씨는 1951년 8월에 육군 3사단에 입대해 금화지구 전투에서 큰 공을 세워 서훈대상자로 결정 되었으나 당시 전장의 혼란스러운 상황으로 훈장을 받지 못했다.

국방부는 작년 7월부터 전쟁 중 공로를 세웠으나 실제로 훈장을 전달받지 못한 공로자 또는 유가족을 적극 발굴해 훈장을 전달하는 ‘6.25 무공훈장 찾아주기 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류경기 구청장은 “오늘 우리가 누리는 자유와 평화는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호국영웅들의 숭고한 헌신덕분”이라며 “나라를 지키기 위해 헌신하신 유공자들의 뜻을 새겨 예우를 다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우미자 seoulbokji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서울복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