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은평구,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주민 안전관리 확대' 시행

기사승인 2020.02.21  11:58:31

공유
default_news_ad1

- 은평성모병원 이송요원, 2차 검사 진행 결과 최종 확진자 판명

   
▲ 지자체 최초로 주민이 직접 참여하는 은평구자율방재단이 코로나19 예방 및 확산 방지에 힘을 쏟으며 선제적 대응에 앞장 서고 있다

[서울복지신문=장경근 기자] 은평구(구청장 김미경)는 지난 20일 밤 관내 카톨릭대학교 은평성모병원 선별진료소를 방문한 환자가 코로나19 검사 결과 1차 양성으로 판정돼 질병관리본부에서 2차 검사를 받은 후 최종 확진자로 판명됐다고 밝혔다.

확진자는 은평성모병원에서 병동환자 검사 이송을 담당하다 퇴사했으며 지난 17일 외래진료 시 발열 체크돼 선별진료로 안내했으나 검사 없이 귀가 했고, 20일 오전 은평성모병원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코로나19 검사를 시행했다. 그 결과 당일 저녁 1차 양성 판정을 받고 코로나19 확진 최종 판정을 위해 질병관리본부에서 2차 검사를 진행했으며 21일 오전 최종 확진판정을 받았다.

해당 환자는 현재 국가지정격리병상인 국립중앙의료원에 이송돼 격리조치 됐다.

코로나19 환자 발생에 따라 은평성모병원에서는 환자 및 내원객의 안전을 위해 외래진료는 21일부터 주말까지 폐쇄하고 응급실은 소독이 완료되는 대로 정상운영하며 병원 전체에 대한 방역은 이미 완료했다고 밝혔다.

은평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선별진료소 설치 및 전화상담실을 운영하는 등 선제적으로 대응하며 △관내 숙박업소 전수조사 △사회복지시설, 경로당, 어린이집 전체와 지하철역 등 취약계층 및 공공시설 방역을 실시 완료했다. 아울러 지난 달 25일부터 자치회관 휴강 등 교육시설, 문화시설, 체육시설 및 자치회관 프로그램 등에 대해 이달 29일까지 임시휴관에 들어갔으며 휴관기간에는 방역, 시설점검 및 환경 개선을 위한 조치를 취했다.

김미경 구청장은 “이번 은평성모병원 확진자 발생을 계기로 더욱 세심한 방역활동을 펴달라"며 "공공시설 및 다중이용시설, 지하철 등 전체 방역소독에 철저를 기하고 접촉자 대비 음압텐트 추가설치 등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확대 운영하고, 확진자 이동 동선 및 접촉자 파악이 완료되는 대로 추가 대책 시행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말했다. 김 구청장은 이어 “주민들은 마스크 착용, 손씻기, 기침 예절 등 개인 예방행동 수칙를 꼭 지켜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은평구 선별진료소는 현재 시립은평병원, 시립서북병원, 은평구 보건소에서 운영 중에 있다.

장경근 seoulbokji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서울복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