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이정훈 강동구청장, 명성교회 코로나19 관련 긴급 브리핑

기사승인 2020.02.25  12:48:17

공유
default_news_ad1

- 25일, 명성교회 부목사 등에 대한 코로나19 검사결과 및 향후대책

   
▲ 이정훈 강동구청장 25일 오전 긴급 브리핑을 하고 있다
[서울복지신문=장경근 기자] 강동구청장은 25일 명성교회 부목사 등에 대한 코로나19 검사결과 및 향후대책에 대해 브리핑 했다. 지난 24일 코로나19 확진자 추가 발생에 따른 조치다. 구는 “지역사회 감염을 최대한 차단하기 위해 전방위적으로 최대한의 노력하고 있다”며 “더이상의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고, 주민들의 불안이 가증되지 않도록 적극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음은 강동구청장의 브리핑 내용이다.

구민여러분 안녕하십니까! 강동구청장입니다. 현재 코로나19 관련 논란이 되고 있는 명성교회 부목사 외 5명 교인들의 청도 대남병원 내 농협 장례식장 방문 건과 관련, 어제 해당 장례식장 방문인원 및 상주 가족 포함 총 9명이 강동구 보건소로 직접 방문하여 검체를 채취 의뢰한 결과, 총 9명 중 2명이 양성, 나머지 7명이 음성 판정이 금일 오전에 나와 확진자 2명(부목사 A씨와 A씨의 지인 선교사의 자녀)이 추가 발생되었습니다.

현재 9명 전원 자가격리 중으로 이 중 확진자 2명은 국가지정 병상으로 격리 조치될 예정이며, 나머지 7명에 대해서는 자가격리 조치 중입니다.

우리 구는 명성교회 측과 긴밀한 협조 체계를 유지하고 적극 협력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명성교회 측에서는 총 9명의 신도들의 명단 이외 밀접접촉자 대상 확인과 공개를 빠른 시간 내에 해 주시기로 약속했습니다. 향후 중앙 및 서울시 역학조사를 통해 확진자 이동 동선 파악, 추가 접촉자 대상 등을 파악하여 정확한 정보를 공개하도록 하겠습니다.

우리 구와 명성교회 측은 협력관계를 구축하고,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을 막기 위한 현장대책반을 구성할 예정입니다. 우리 구는 이미 명성교회를 포함한 주변 지역 방역을 실시하였으며, 앞으로도 명성교회 방역범위를 넓혀 추가 방역을 실시할 계획입니다.

명성교회 역시 관련 시설인 교육관, 모임관 등에 대한 자체 방역을 할 계획입니다. 또한, 지역사회 감염을 최대한 차단하고자 명성교회 교인들이 주로 활동하는 장소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방역 실시 및 필요시에는 폐쇄조치까지 추진하겠습니다.

뿐만 아니라 지역 내 모든 종교시설에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협조공문을 보냈습니다. 예배, 법회, 미사 등 많은 구민이 모이는 종교행사를 진행할 때 코로나19 행동수칙을 준수해 주실 것을 당부드렸으며, 협조할 것을 약속받았습니다. 이에 구민 여러분께서는 구청을 믿고 주위에 이번 청도 대남병원 방문 신도들과 관련하여 밀접하게 접촉한 분이 계시거나 그런 사실을 알고 계신다면 관련 정보를 즉시 구청으로 알려 주십시오. (종합상황실 ☏ 02-3425-5000)

구민들께서도 가급적 외출을 피하시고 외부 활동 자제 등 방역에 적극 협조하여 주시기를 부탁드리며,

손씻기, 마스크 착용, 기침 예절 등의 개인위생 수칙을 철저히 지켜주십시오. 발열,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이 발생한 경우 강동구보건소(☏ 02-3425-6713) 또는 질병관리본부 1339로 연락해주십시오.

장경근 seoulbokji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서울복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