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은평구, 사회적 거리두기 솔선... ‘행정명령’등 강력 대응

기사승인 2020.03.26  12:03:01

공유
default_news_ad1

- 노래방, PC방 280개소 영업 중단 권고 및 콜라텍, 나이트 클럽 등 휴업 유도

   
▲ 은평구가 다중이용시설에 대해 영업 중단을 권고하는 등 영업장에서 감염병예방수칙을 준수할 것을 명령했다

[서울복지신문=장경근 기자] 은평구(구청장 김미경)가 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강력 대응에 나섰다.

구는 최근 집단 시설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산 사례가 발생함에 따라 관내 280여개소의 노래방, PC방에 대해 이달 22부터 다음 달 5일까지 영업 중단을 권고하고 불가피하게 운영할 시에는 영업장에서 감염병예방수칙을 준수할 것을 명령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시설별 8가지 준수사항으로는 △ 유증상 종사자 즉시 퇴근(체온 등 1일 2회 점검, 대장 작성) △출입구에서 발열, 호흡기 증상 여부 확인 및 최근 2주 사이 해외여행력이 있는 사람, 발열 또는 호흡기 등 유증상자, 고위험군 출입금지(대장 작성) △종사자 및 이용자 전원 마스크 착용(마스크 미착용 시 입장 금지) △출입구 및 시설 내 각처에 손 소독제 비치 △시설 내 이용자 간 간격 최소 1~2M 이상 유지 △최소 2회/일 이상 시설 소독 및 환기 실시(대장 작성) △감염관리 책임자 지정 △ 출입자 명단(성명, 전화번호 필수) 작성, 관리 등이다.

한편 은평구는 이미 한차례 전수조사를 통해 관내 영업중인 노래방, PC방의 코로나19 대응 태세를 점검한 후 지난 17일 전체 시설에 대한 긴급 방역을 실시하고 손소독제를 배부한 바 있다. 지난 24일 1차 현장 점검을 통해 한시적 운영 자제 요청과 감염병예방수칙을 안내받은 각 시설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사회적 거리 두기 강화 방안’에 따른 위 8가지 지침을 반드시 준수해야 한다.

이달 2차 현장 점검을 실시하고, 준수사항 미이행 시설에 대해서는 ‘감염병예방법’제49조 제1항 제2호에 의한 집회‧집합 금지 행정 명령, 행정명령 위반 시 ‘감염병예방법’제80조 제7항에 의거한 300만원 이하의 벌금 부과 및 확진자 발생 시 입원‧치료비 및 방역비 손해배상(구상권) 청구 등 강력하게 행정 조치할 예정이다.

밀폐된 공간에 다중이 모이는 특성상 코로나19 집단감염 우려가 높은 콜라텍과 나이트클럽도 영업주와 면담을 통한 영업 자제 권고로 현재는 콜라텍 1곳과 나이트클럽 2곳 모두 휴업 중이며, 유흥주점 84곳에 대해서도 현장 방문하여 영업 중단 권고와 불가피하게 시설 운영 시 8가지 감염병예방수칙을 준수하도록 철저한 지도점검을 통한 예방활동에 적극적 대응을 펼치고 있다.

김미경 은평구청장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지역 사회의 자발적인 협력과 강력한 동참을 당부한다"며 "이번 ‘사회적 거리두기’의 시행과 실천이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한 큰 전환점이 되기를 바란다 ”고 말했다.

 

장경근 seoulbokji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서울복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