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홍성의료원, ‘코로나 전사’들의 천사 같은 선행

기사승인 2020.05.03  22:03:03

공유
default_news_ad1

- ‘확진자 치료’ 홍성의료원 임직원.... 성금 1600여만 원 모아 전달

   
▲ 홍성의료원 임직원들이 성금 1600여만 원 모아 전달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서울복지신문=장대근 기자]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지정되며 최일선 현장에서 코로나19와 사투를 펼쳐 온 홍성의료원 임직원들이 ‘사랑’을 모았다.

양승조 지사는 28일 도청 접견실에서 박래경 홍성의료원장과 양현용 보건의료노조 홍성의료원지부장 등으로부터 코로나19 극복 성금 1618만 원을 전달받았다.

이번 성금은 보건의료노조 홍성의료원지부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웃들을 위해 시작한 모금운동에 임원과 비조합원 직원들이 십시일반 힘을 보태 마련했다.

도는 이 성금을 충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 도내 소상공인이나 실직자 등을 위해 사용토록 할 계획이다.

이날 성금 전달식에서 양승조 지사는 “코로나19 확진자를 치료해 온 홍성의료원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또 다른 이웃들을 위해 따뜻한 마음을 모아 주셨다”라며 성금 모금에 동참한 임직원들에 대한 감사의 뜻을 전한 뒤 “홍성의료원을 비롯한 많은 분들의 정성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민들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래경 원장은 “홍성의료원은 도민의 뜻에 따라 설립돼 도민의 사랑을 받으며 성장을 거듭해 왔다”라며 “많은 도민들이 코로나19로 힘들어 하고 있는 상황에서 작으나마 정성을 모았다”고 말했다.

1936년 설립한 홍성의료원은 3부 2실 1센터 498병상 규모로 운영되고 있다.

지난 2월 21일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지정된 홍성의료원은 같은 달 28일 도내 확진자를 처음 수용하며 코로나19 대응 최전선에 서게 됐다.

홍성의료원은 그동안 천안 등 도내 확진자는 물론, 대구·경북과 세종 지역 확진자 59명을 치료해 왔으며, 지금은 확진자를 모두 퇴원시킨 뒤 일반 환자를 진료 중이다.

현재 도내 감염병 전담병원은 천안의료원과 공주의료원 2곳이며, 다음 달 초에는 공주의료원도 감염병 전담병원에서 해제한 후 천안의료원 1곳만 지역 거점 전담병원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대규모 확산 시에는 공주-서산-홍성의료원 순으로 감염병 전담병원을 재지정해 운영하게 된다.

장대근 cdk7821@hanmail.net

<저작권자 © 서울복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