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노원구, ‘일반주택가 범죄제로화’ 사업 펼쳐 주요 5대 범죄 ↓

기사승인 2020.05.25  13:18:20

공유
default_news_ad1

- 올해 방범인프라 확충 및 주민 참여 마을 안전 프로그램 확대 운영

   
▲ 관제요원이 앉아서 cctv를 모니터 하고 있다.

[서울복지신문 = 장미솔 기자] 서울 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일반주택지역 범죄율을 낮추기 위해 추진한 ‘범죄제로화 사업’이 주요 5대 범죄 발생을 감소시키는 등 사업효과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범죄제로화 사업은 범죄 통계 분석결과 및 민·관·경 현장 조사 결과 등을 적용해 범죄 취약지역의 맞춤형 방범 시설 확충, 주민 참여형 마을안전프로그램 등을 추진하는 것으로 구는 지난 2014년부터 사업을 펼쳤다.

서울경찰청 범죄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8년 서울시 주요 5대(살인, 강도, 강간강제추행, 절도, 폭력) 범죄 1인당 발생건수는 0.0073건으로 25개 자치구 중 3번째로 낮았다.

2014년과 비교해 보면 2019년 주요 5대 범죄는 5312건에서 3935건으로 약26% 감소하는 성과를 거뒀다. 특히 일반주택지역 침입절도는 2014년 2404건에서 2019년 1358건, 약 43% 감소했다.

이는 구가 2014년부터 아파트보다 상대적으로 취약한 일반주택의 범죄율을 낮추기 위해 지역별 맞춤 범죄예방환경설계(CPTED) 등 다양한 방범 인프라 확충의 결과다.

사업초기부터 현재까지 고화질 CCTV 713대 및 보안등 785개, 반사경 192개, 가스관 가시형 방범덮개 6988개 등 방범인프라를 대폭 확충했다. 담장도색 329개소, 안내표지판 987개, 안심거울 1356개, 안전울타리 27개 등 범죄 예방 환경도 조성했다.

이를 바탕으로 구는 행정안전부 평가, 지역안전지수 생활안전분야에서 2017년부터 3년 연속 1등급을 달성했다.

올해도 범죄 취약지역 방범인프라 확충 및 자율방범대 활성화, 주민 참여 마을 안전 프로그램 운영, 범죄예방교육 등의 범죄제로화 사업을 펼친다.

먼저 이달 말 29일까지 민‧관‧경 합동 현장 조사를 진행한다. 일반주택지역 7개동 18개 구역을 대상으로 5명으로 구성된 조사팀을 꾸려 우범지대 파악, 방범 설치 지역 등을 조사한다. 조사결과 지구대 및 통장 등 지역주민 의견 수렴을 거쳐 설치 지역 및 시설 등을 확정한다.

또한 야간 골목길 조도 개선 위한 LED보안등 및 소형 전등과 360도 회전 기능 등을 갖춘 CCTV 등을 설치한다. 바닥에는 특정한 문구나 이미지를 송출하는 장치인 로고젝트와 반사경, 안전울타리, 태양광 센서등, 미끄럼방지 야광시트 계단, 방법덮개 설치 등 방범 인프라를 갖춘다.

주민참여형 마을안전프로그램도 운영한다. 17개동 331명으로 구성된 자율방범대가 취약 지역을 순찰하고, 자원봉사자가 참여해 낡고 퇴색한 담장 및 옹벽을 도색하는 사업을 펼친다.

여름 휴가철에는 민‧관‧경 합동 범죄예방 캠페인과 어르신과 장애인 등 범죄 취약계층 대상으로 찾아가는 범죄예방사업을 실시한다.

한편 올해 1월 노원 스마트도시통합운영센터에서는 전국최초로 방범용 CCTV 모니터링을 통해 대마초 거래 현장을 포착하여 현행범 검거하는 성과를 올렸다.

오승록 구청장은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행정이 아닌 선제적 예방 정책이 중요하다”면서 “지속적인 사업 성과 분석과 주민 의견 수렴 등을 통해 주민 누구나 마음 편히 살 수 있는 안전한 동네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장미솔 seoulbokji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서울복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