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노원구, “무료 폐렴예방접종 받으세요”

기사승인 2020.07.10  11:28:04

공유
default_news_ad1

- 만 65세 이상… 관내 위탁의료기관 158개소 확보

   
▲ 노원구청사 전경

[서울복지신문=우미자 기자] 노원구(구청장 오승록)는 65세 이상 어르신을 대상으로 금년 12월까지 폐렴구균 무료 예방접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폐렴은 국내 사망 원인 중 3위(10만명당 45.4%, 2018년 기준)이며, 특히 65세 이상 어르신에서는 폐렴구균으로 인한 침습성 폐렴구균 감염증(균혈증을 동반한 폐렴, 뇌수막염, 심내막 등)은 치명적이다. 폐렴구균 감염으로 균혈증, 뇌수막염으로 진행되면 치명률은 60~80%까지 증가돼 주의가 필요하다.

구는 2013년부터 65세 이상 어르신을 대상으로 폐렴구균 무료 예방접종을 실시하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5천5백여 명의 어르신이 무료 접종을 받았다.

올해 2월까지는 구청 보건소에서 접종을 실시했으나 보건소가 코로나19 업무에 집중되고, 감염 위험으로 보건소 출입이 제한되면서 올해 관내 위탁의료기관에서 12월까지 무료접종을 하게 됐다. 구는 어르신들이 쉽게 방문할 수 있도록 지역 내 의료기관 158개소를 확보했다.

무료예방접종 대상은 만 65세 이상 어르신(1955.12.31. 이전출생자)으로 주민등록상 주소지와 상관없이 전국 위탁 병·의원 중 편한 곳을 이용하면 된다. 예약을 통해 방문시간을 미리 정하고 신분증을 지참 후 방문하면 된다. 단, 만 65세 이상에 23가 다당질백신(PPSV23)을 접종한 적이 있는 경우는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한편 구는 폭염대비 면역력이 약한 취약 어르신 안부확인을 강화한다. 2천7백여 명의 노인돌봄맞춤서비스 이용자를 대상으로 평소에는 주2회 안부 전화를 하고 폭염특보 시에는 매일 안부전화를 실시하고, 3회 이상 미 수신 시 방문한다.

오승록 구청장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감염병 고위험군인 어르신들의 질병관리가 더욱 중요해졌다”며 “아직 폐렴구균 예방접종을 하지 않은 분들은 가까운 참여 의료기관을 방문해 반드시 접종을 받으시길 바란다” 고 말했다. 

우미자 seoulbokji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서울복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