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2020 통계로 보는 ‘장애인의 삶’

기사승인 2020.07.25  10:26:51

공유
default_news_ad1

- 복지부, 인구·의료·주거·고용 등 주요 영역별 장애인과 비장애인 비교 통계 발표

   
▲ 통계로 보는 장애인의 삶

[서울복지신문=장경근 기자]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와 통계청(청장 강신욱)은 24일 장애인의 날 기념행사에 즈음해 장애인 관련 통계를 수집․정리한 ‘2020 통계로 보는 장애인의 삶’을 발표했다.

기존 통계청 △인구주택 총조사 △경제활동인구조사 및 보건복지부 △장애인실태조사‘ 등 8개 기관 16개 관련 조사를 등록장애인 자료와 결합해, 정리한 것으로 장애인과 비장애인과의 비교를 통해 전반적인 장애인의 삶을 이해할 수 있는 주요 지표를 제시했다.

이는 보건복지부와 통계청 간 장애인통계 관련 첫 협업사례로, 장애인의 의료이용실태, 경제활동상태, 사회참여 등 현황을 종합적으로 파악하고 장애인 복지정책의 기초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다.

장애인의 삶을 보여주는 주요 지표로 전체 장애인은 2018년 기준 전체 인구의 5.0%로 251만 7000명이며, 2019년 말 기준 장애인 수는 261만 8000명으로 인구 대비 5.1%이다.

장애인의 의료기관 이용일수는 56.5일로 전체 인구의 2.6배이며, 장애인 가구 10가구 중 6가구(62.2%)가 주택을 소유해 비장애인에 비해 ‘단독주택’ 거주 비중이 높게 나타났다.

고령 장애인 비중(60대 이상 58.2%)이 높은 것에 기인, 단독주택 거주에 대한 친숙함․아파트 입주 자금 마련 곤란 등으로 고령 장애인 단독주택 거주비율이 높다. (2017년, 국토연구원, 고령 장애인 주거 지원 연구)

장애인가구 소득은 4,153만원으로 전체 가구 대비 71.3% 수준이며 장애인 10명 중 3명(34.9%)이 취업 중이다.

장애인들은 욕구 중 일상생활의 청소와 교통수단 이용 시 도움받기를 가장 희망하고 있다.

정부는 앞으로도 관계기관과 자료 결합 및 연계 등을 통해 장애인 관련 통계를 연속성 있게 작성하여, 근거 기반의 정책 수립을 도모해 나갈 예정이다.

양성일 보건복지부 사회복지정책실장은 “통계청과의 협업을 통해 장애인의 평균적 삶을 이해하는 계기가 됐고, 앞으로도 한국판 뉴딜의 기반인 포용적 사회안전망 강화의 하나로 장애인의 건강한 자립생활을 위한 정책을 촘촘하게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장경근 seoulbokji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서울복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