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강남, 난임부부에 한의약 치료비 최대 119만 원 지원

기사승인 2020.08.09  15:58:34

공유
default_news_ad1

- 3개월 첩약 제조비의 90% … 23쌍 모집, 사실혼 부부도 신청 가능

   
▲ 난임치료 지원사업 홍보물

[서울복지신문=김정해 기자] 강남구가 이달 18일까지 임신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난임부부 23쌍을 모집하고 한의약 치료비 119만원을 지원한다.

이번 사업은 서울시 한의약 난임치료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신청일 기준 서울시에 6개월 이상 거주한 강남구민 중 사실혼을 포함해 자연임신을 원하는 원인불명의 난임부부(여성 만41세 이하)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참여자로 최종 결정되면 서울시 내 지정 의료기관 중 원하는 곳을 선택해 치료받을 수 있으며, 한의약 난임치료(3개월) 첩약 제조비의 90%(지원상한액 119만2320원)가 지원된다. 연 1회 신청이 가능하고, 최대 2회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계층은 전액 지원된다.

신청은 ‘서울시 임신·출산정보센터’(seoul-agi.seoul.go.kr)에서 적격여부와 남녀 각각 자가 선별점검 후, 결과지와 함께 관련 구비서류와 신분증을 지참해 강남구보건소로 방문 접수하면 된다. 자세한 사항은 보건소 건강관리과 모자건강팀으로 문의할 수 있다. 

김정해 seoulbokji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서울복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