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영등포구, 어린이집 195일만의 정상화 운영

기사승인 2020.08.12  11:45:27

공유
default_news_ad1

- 관내 어린이집 239개소… 방역상태·긴급 돌봄 수요 고려 개원

   
▲ 긴급보육으로 아이들을 어린이집에 등원시키고 있는 모습

[서울복지신문=우미자 기자]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한 선제적 조치로 취했던 어린이집 239개소에 대한 휴원 명령을 해제하고 이달 18일부터 정상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2월 5일 첫 휴원 조치가 시행된 이후 195일만이다.

구 관계자는 그동안 어린이집 휴원의 장기화로 보호자의 가정돌봄 부담이 커져가고, 긴급보육을 희망하는 목소리도 커져감에 따라 이 같은 결정을 내리게 됐다고 밝혔다. 또한 해당 어린이집의 방역상태와 위생수칙이 잘 지켜지고 있는 점, 지역 내 보육 교직원 및 영유아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은 점도 고려해 개원을 서두르게 됐다고 덧붙였다.

현재 맞벌이, 기타 긴급한 사유로 가정 돌봄이 어려운 영유아를 대상으로 긴급보육이 시행중이며, 휴원 조치가 내려지기 전인 1월 기준 10.6%(2.28.)의 이용률이 현재 80.6%(7.21.)까지 상승하며, 약 7배 이상 증가한 수치를 보였다. 구는 지난 5일 휴원 명령 해제 사실과 함께 개원에 따른 어린이집 주요 방역지침을 전체 어린이집에 공지하고, 방침에 대한 철저한 준수를 당부했다. 아울러 어린이집 방역지침 및 위생수칙 준수 여부를 지속적으로 점검해 나갈 예정이다.

방역지침의 주요 내용은 △보육활동 프로그램의 경우 직접적 신체 접촉 및 외부활동 자제, 부득이 실시할 경우 거리두기를 철저히 준수하고 개별놀이 중심으로 진행 △특별활동 프로그램의 경우 보호자 및 어린이집 운영위원회의 동의를 받고, 외부강사 신원 및 동선 확인 후 실시 △보육교직원과 재원아동 모두 매일 2회 이상 발열체크를 실시, 발열 등 의심증상이 있을 경우 등원 금지 △교재․교구는 매일 소독하고, 보육시간 내 아동이나 외부인 접촉 시 마스크의 의무착용 등이다. 

아울러 외부인 출입은 CCTV 고장수리, 공기청정기 필터 관리, 보육실습, 적응기간 중 학부모 참관, 환자 발생 등 긴급한 경우만 가능하다. 이에 앞서, 구는 영유아 가정의 육아 고충을 덜기 위해 장난감도서관을 회원 대상 사전예약 방식으로 지난 달 16일부터 운영을 재개한 바 있다. 시설 방문이 어려운 장애인가정, 조손가정, 영유아가정의 이용 편의를 위해 장난감 배달서비스도 실시하고 있다.

또한, 쾌적한 보육환경 보장을 위한 어린이집 청소 및 소독을 지원하는 키즈클린플러스 사업을 지난 달 7일부터 운영하고 있다. 아울러 구는 이번 어린이집 휴원 명령 해제를 시작으로 맘든든센터, 열린육아방, 시간제보육시설 등 영육아 보육시설의 운영을 점진적으로 재개할 예정이다.

채현일 구청장은 “지속적인 감염 예방활동과 모니터링으로 우리 아이들이 안심하고 어린이집을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어린이집 관계자와 부모님들도 안전하고 건강한 어린이집 환경을 위해 방역수칙 준수에 적극 협조해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우미자 seoulbokji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서울복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