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금천구 청소년상담복지센터 청소년동반자, '서울시장 표창' 수상

기사승인 2021.11.25  09:56:37

공유
default_news_ad1

- 우울, 학교폭력, 인터넷 중독 등 다양한 위기 겪고 있는 청소년 대상

   
▲ 금천구청소년상담복지센터 권순흥 청소년 동반자가 서울시장 표창을 받고있다

[서울복지신문=장미솔 기자] 금천구(구청장 유성훈)는 지난 24일에 개최된 ‘2021 위기청소년 상담 심포지엄 및 서울시 연합 청소년안전망 보고대회’에서 금천구청소년상담복지센터 권순흥 청소년동반자(찾아가는 전문 상담사)가 서울특별시장 표창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날 시상식에서는 서울시 25개 자치구 청소년동반자 178명 중 금천구, 도봉구, 송파구 3개 센터, 총 3명의 상담사가 우수 청소년동반자로 선정돼 서울특별시장 표창을 수상했다.

유공자로 선정된 권순흥 청소년동반자는 “위기청소년들과 진정한 만남을 통해 그들의 진심 어린 성장 욕구를 마주할 수 있었다”라며, “항상 청소년들 곁에서 그들이 올바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함께 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금천구청소년상담복지센터 청소년동반자 프로그램은 만 9세부터 24세까지의 위기(가능)청소년을 대상으로 운영한다. 청소년에게 직접 찾아가 일대일의 관계를 맺고 정서적 지지, 심층 심리상담 및 심리검사, 지역자원 연계 서비스 등을 제공해 건전한 청소년 육성과 보호에 기여하고 있다.

유성훈 구청장은 “앞으로 우울, 학교폭력, 인터넷 중독 등 위기 상황에 놓인 청소년들에게 맞춤 서비스를 지원해, 지역 청소년들이 가정과 학교, 사회에서 안전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더 노력하겠다”고 했다.

장미솔 seoulbokji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서울복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