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홍성군, "야생 멧돼지·고라니 꼼짝 마"

기사승인 2022.01.03  10:34:38

공유
default_news_ad1

- 유해야생동물 집중포획 활동으로 인명 및 농작물 피해예방

   
▲ 지난 12월28일 장곡면에서 멧돼지 포획 장면

[서울복지신문=장대근 기자] 홍성군은 야생멧돼지와 고라니 등 유해야생동물로 인한 농작물 피해 최소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3일 밝혔다.

군에 따르면 지난해 수렵면허 취득경력이 5년 이상의 수렵인 44명으로 구성된 홍성군 유해야생동물 피해방지단(단장 김학선)을 운영, 농작물 피해 우려가 있는 지역을 중심으로 집중포획 활동을 전개한 결과 야생 멧돼지 80마리, 고라니 1,200여 마리를 포획했다.

군은 특히 야생동물이 활동 시간대가 야간인 점을 고려하여 열화상카메라, 방탄복, 방탄모, 방탄조끼 등을 홍성군 유해야생동물 피해방지단원 전원에게 제공하여 포획률 증가와 안전사고 예방에도 적극적으로 대처하고 있다.

유철식 환경과장은 “2022년도에는 유해야생동물 피해방지단을 47명으로 확대·운영하여 야생동물로 인한 농작물 피해 최소화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장대근 cdk7821@hanmail.net

<저작권자 © 서울복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