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양천구 최초 시행 ‘환경공무관’ 명칭…전국으로 확대 "초읽기"

기사승인 2022.01.08  15:03:17

공유
default_news_ad1

- 전국 최초 관련 자치법규 개정... 양천구 ‘환경미화원→환경공무관’ 명칭 선도적 변경

   
▲ 김수영 양천구청장(오른쪽)이 서울특별시청노동조합으로부터 감사패를 전달받고 있다

[서울복지신문=장경근 기자] 양천구(구청장 김수영)가 환경미화원의 사기를 진작시키기 위해 서울시 자치구 최초로 관련 자치법규를 개정해 ‘환경공무관’으로 변경 시행하고 있는 명칭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서울 뿐 아니고 전국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려한다”고 8일 밝혔다.

남인순 민주당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 송파공무원에서 열린 환경공무관 간담회에서 이같은 이 후보 메시지를 대신 전했다. 이 후보는 "환경공무관이라는 공식명칭은 서울시 노조 임단협 결과라고 들었다. 하는 일과 사람에 대한 존중이 담겨 있어야한다고 생각한다"며 "청소 노동자에 대한 사회적 인식 변화는 명칭 바로 사용하기에서 시작된다"고 강조했다.

앞서 양천구는 정부에서 일괄 지정해 30년 넘게 사용 중인 ‘환경미화원’이란 명칭을 지난 7월 전국 최초로 관련 자치법규를 개정해 ‘환경공무관’으로 변경했다. 양천구의 선도적인 명칭 변경은 환경공무관의 사기 진작을 도모하고 더 나아가 자부심과 사명감을 높이는 계기가 됐다.

서울시 환경미화원 명칭 변경은 ‘2016년도 서울시 및 서울특별시청노동조합 단체협약’에서 처음 논의돼 노·사간 합의사항으로 환경미화원의 대외 직명을 환경공무관으로 변경했다. 그러나 자치법규를 개정한 자치구가 없어 그동안 환경미화원과 환경공무관이라는 명칭이 혼재됐다.

한편 김수영 구청장은 환경공무관의 권익과 복리 증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 11월 22일 서울특별시청노동조합으로부터 감사패를 받았다.

구는 전례 없는 감염병 상황 속에서도 묵묵히 최일선에서 맡은 바 소임을 다하는 필수노동자(환경공무관 등)의 안전과 사회적 보호를 위한 ‘필수노동자 지원 조례’를 제정하고, 코로나19 백신도 우선적으로 접종하는 등 필수노동자의 권익과 복리 증진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장경근 seoulbokji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서울복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