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관악구, 모든 유치원 무상급식 지원

기사승인 2022.01.14  11:06:33

공유
default_news_ad1

- 올 3월부터… 공·사립유치원생 2,685명 혜택

   
▲ 즐겁게 놀이하는 어린이들

[서울복지신문=우미자 기자] 관악구(구청장 박준희)가 올해부터 지역 내 모든 공·사립 유치원을 대상으로 학기 중 중식을 지원하는 무상급식을 시행한다.

보편적 교육복지 실현과 양질의 급식 제공을 위해 2011년부터 친환경 학교급식을 추진, 순차적으로 지원대상을 확대해 2021년에는 지역 내 모든 초·중·고·특수학교 학생이 무상급식 지원을 받았다.

올해부터는 모든 공·사립 유치원생까지 지원대상에 포함, 공·사립유치원생 2천 685명까지 총 3만 1천941명의 학생이 혜택을 받을 전망이다. 이에 구는 유치원 무상급식 지원 예산 4억 9천5백만 원을 포함, 올해 무상급식 예산을 총 58억 9천1백만 원을 편성했다.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지난해 12월 서울시구청장협의회와 서울시, 서울시교육청은 업무협약을 체결했으며, 자치구·서울시·서울시교육청이 각각 2:3:5의 비율로 예산을 부담한다.한편 구는 지역 내 어린이집 204곳에 보육 중인 영유아에게 질 높고 균형 잡힌 급간식을 제공하기 위해 10억여 원의 예산을 확보했다.

2020년부터 정부안보다 500원 상향된 2,400원으로 기준금액을 인상, 국공립, 민간·가정어린이집에서 보육 중인 전체 영·유아 7천여 명에게 매월 급간식비를 1만 원씩 지원해왔으며, 올해는 지원금액을 750원으로 인상해 매월 1만5천 원씩 지원할 예정이다.

구 관계자는 “유치원 무상급식 시행으로 아이들이 양질의 급식을 제공받고 학부모의 경제적 부담도 경감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자라나는 아이들의 건강한 심신 발달과 성장을 위한 교육정책을 만들어가겠다”고 했다.

우미자 seoulbokji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서울복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