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강동구, 취약계층대상 ‘2022 에너지바우처’ 접수 시작

기사승인 2022.05.25  12:05:32

공유
default_news_ad1

- “에너지바우처 대상 세대에 대한 적극적인 홍보∙발굴 최선 다할 것”

   
▲ 2022 에너지바우처 지원사업 홍보물

[서울복지신문=김수정 기자] 강동구가 25일부터 에너지취약계층을 대상으로 ‘2022년도 에너지바우처’ 접수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에너지바우처’는 에너지이용에서 소외되기 쉬운 에너지 취약계층에 전기∙도시가스∙지역난방∙등유∙LPG∙연탄 등을 구입할 수 있도록 바우처(이용권)을 지급하는 사업이다.

하절기는 지급된 바우처를 사용해 전기요금을 차감하고 동절기는 에너지원을 선택적으로 구입해 사용할 수 있다.

지원대상은 생계급여 또는 의료급여 수급자 중 본인 또는 세대원이 노인∙영유아∙ 장애인∙임산부∙중증질환자∙희귀질환자∙중증난치질환자∙한부모가족∙소년소녀가정에 해당하는 세대이다.

세대원 모두가 보장시설 수급자이거나 세대원 모두가 3개월 이상 장기입원 중인 것이 확인된 수급자는 지원대상에서 제외되며 2022년 등유나눔카드 또는 연탄쿠폰을 발급 받은 세대는 동절기 에너지바우처와 중복지원이 불가하다.

바우처 지원금액은 세대원 수에 따라 △1인 세대 103,500원, △2인 세대 146,500원, △3인 세대 184,500원, △4인이상 세대 209,500원이 지급된다. 올해는 수급자 편익 증진 및 바우처 사용 제고를 위해 동절기 바우처를 최대 4만 5천원까지 하절기에 당겨 사용할 수 있다. 신청은 주민등록상 거주지 동주민센터 또는 복지로(www.bokjiro.go.kr) 홈페이지를 통해 할 수 있다.

구 관계자는 “보다 많은 에너지 취약계층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에너지바우처 대상 세대에 대한 적극적인 홍보와 발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수정 seoulbokji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서울복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