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홍성군의회 권영식 의원 "홍성 원도심은 관광자원의 보고"

기사승인 2022.07.29  12:56:50

공유
default_news_ad1

- 홍주읍성 복원과 전통시장 활성화로 관광 브랜드화 추진

   
▲ 홍성군의회 권영식 의원                                                 장대근 기자 사진

[서울복지신문=장대근 이주연 기자] 제287회 홍성군의회 임시회에서 권영식 의원(국민의힘)은  '원도심의 혁신적인 변화'를 주제로 5분 자유발언을 했다.

홍주성 안에 있던 홍성장은 1943년 홍성읍 대교리 일원으로 이전해 홍성전통시장으로 올해 78년 역사를 재래시장의 쇠락에는 여러 원인이 있는데 대형마트, 기업형마켓의 등장으로 소비 변화 속도를 따라가지 못한 측면이 많다.

권 의원은 "홍성 재래시장을 활성화 하기 위해 함평의 나비축제 성공 요인을 정면교사로 삼아야 한다"고 제안했다.

나비축제가 시작된 1999년, 함평은 작은 시골 군(郡)이었으나 나비와 자연의 관광 자원을 발굴하여 브랜드화시키는 新새마을 운동을 일으켰다. 이는 함평 군수의 탁월한 리더십, 나비의 서식처란 상징성 홍보, 공무원과 지역민의 적극적인 참여가 성공의 요인이었다. 

권 의원은 "홍성 재래시장을 활성화 하기 위해 함평의 나비축제 성공 요인을 정면교사로 삼아야 한다"고 제안했다.

또 "전통시장 안에 있는 홍성군 소유 재건축 건물은 한우타운으로 만들고 홍성군은 홍주미트 한우협회 관련기관과 상호협력을 맺어야 한다"며 "한우. 한돈. 로컬마트 매장을 재건축 건물 안에 조성하면 최소의 비용으로 전통시장에 큰 변화가 시작될 것이다"고 확신했다.

권 의원은 "홍성 재래시장을 활성화 하기 위해 함평의 나비축제 성공 요인을 정면교사로 삼아야 한다"고 제안했다.

특히 권 의원은 "원도심 발전의 시작은 홍주읍성 복원에 있다"며 "군비라도 투자해서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말고 조속한 복원을 부탁드린다"고 건의했다.

홍성은 사통팔달의 편리한 고통과 한우 등 먹거리가 풍부한 이점을 지녀 앞으로 전통문화 관광 활성화에 기대를 모으고 있다.

장대근 cdk7821@hanmail.net

<저작권자 © 서울복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