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금천구, 안전 취약 분야 집중점검…재난예방 총력

기사승인 2022.08.12  09:51:31

공유
default_news_ad1

- 이달 17일부터 10월 14일까지 59일간 노후 건축물, 축대·옹벽, 건설공사장 등 대상

   
▲ 안전취약 분야 집중점검 추진 홍보 포스터

[서울복지신문=장경근 기자] 금천구(구청장 유성훈)는 이달 17일부터 10월 14일까지 59일간 ‘대한민국 안전 대전환’을 위한 안전취약 분야 집중점검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번 점검은 건축물 등 각종 시설과 법령‧제도‧관행 등을 포함한 사회 전 분야를 중앙부처와 지자체, 공공기관 및 민간전문가, 국민 모두가 참여해 안전 위험요인을 발굴하고 개선하는 대규모 예방 활동이다.

올해 금천구의 안전 대진단 점검대상은 중앙부처 위임점검시설 및 자체 점검시설 포함 총 111곳이다. 노후․고위험 건축물, 최근 사고시설 등 재난취약시설을 집중적으로 점검해 안전사고 예방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대진단 점검결과 개별법 위반사항은 행정처분 하고, 중대한 결함이나 위험요인 발견 시에는 긴급 보수·보강, 사용제한 등 긴급 안전조치를 시행한다. 경미한 사항은 점검 현장에서 즉시 시정조치를 진행한다.

올해 금천구의 안전 대진단 점검대상은 중앙부처 위임점검시설 및 자체 점검시설 포함 총 111곳이다. 노후․고위험 건축물, 최근 사고시설 등 재난취약시설을 집중적으로 점검해 안전사고 예방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유성훈 구청장은 “이번 현장점검은 추석 대비 안전취약시설 점검과 병행해 효율적으로 추진하겠다”라며 “성공적인 국가 안전 대전환을 위해서는 구민들의 협력과 참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밝혔다.

장경근 seoulbokji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서울복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