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동대문구, 안전한 가로환경 ‘노점 정비’ 박차

기사승인 2023.01.13  11:29:05

공유
default_news_ad1

- 장기방치노점 8개소 철거… 다음달까지 30여 개소 철거예정

   
▲ 동대문구 특별사법경찰관이 불법 노점에 행정대집행 계고장을 부착하고 있다

[서울복지신문=우미자 기자] 동대문구(구청장 이필형)가 가로환경 개선을 위해 장기방치 노점을 철거하는 등 올해도 적극적인 노점 정비 활동을 이어간다.

구는 지난해 12월 거리가게 실태조사를 통해 정확한 노점 현황을 파악했다. 실태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본격적인 정비 활동을 시작했다. 운영자가 확인되지 않은 노점 13개소 중 3개소는 지난 9일 철거됐고 12일에는 5개소의 철거가 이어졌다. 설 이후에는 더욱 본격적인 철거가 진행될 예정이다. 다음달까지 30여 개소의 불법 노점이 철거될 예정이다.

구는 다음 달 중 철거가 진행될 20여 개소의 불법 노점에 대해 행정대집행 계고를 실시하고 있으며, 허가 거리가게 중 위반사항이 발견된 6개소에 대해서도 허가취소 및 도로원상회복 명령 등 철거를 위한 사전 준비에 돌입했다. 한편, 구는 거리가게 전면 정비를 목표로 자치구 최초로 도로법 분야 특별사법경찰을 지명했으며, 노점 실명제 실태조사를 완료한 바 있다.

이필형 구청장은 “안전에 대한 구민의 관심이 어느 때보다 높아진 만큼, 올해도 주민 안전을 위협하고 보행권을 침해하고 있는 불법 노점에 대한 정비를 이어가겠다”며 “지난해 완료한 거리가게 실태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장기적인 노점 정비 계획을 세워 청량리 일대를 걷고 싶은 거리로 만들고, 구민과 약속한 깨끗하고 안전한 동대문구를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했다.

 

우미자 seoulbokji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서울복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