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종로구, 취약계층·복지시설 난방비 긴급 지원

기사승인 2023.02.04  18:51:50

공유
default_news_ad1

-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등 약 5600가구에 10만 원씩 1회 정액 지원

   
▲ 종로구 임시 청사(대림빌딩) 전경

[서울복지신문=장경근 기자] 종로구(구청장 정문헌)가 연일 계속되는 강추위와 고물가 현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을 위해 난방비 긴급 지원에 나선다고 4일 밝혔다.

구는 이번에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한부모가족을 포함한 약 5600가구를 대상으로 각 10만 원을 1회 정액 지급하고 저소득 주민 생활 안정에 힘을 보태기로 했다.

또 관내 경로당, 복지관, 보훈시설, 장애인시설, 아동 시설, 쪽방 상담소 등 각종 사회복지시설에도 적기에 난방이 가동될 수 있게 규모별 월 30만원에서 최대 50만원까지 차등 지원할 계획이다.

공동주택관리법 및 서울시 공동주택관리규약 준칙에 의거해 기존 지원 대상에서 제외됐던 기타 구립 시설과 장애인시설 역시 추경으로 예산을 확보해 지원한다.

이밖에도 에너지 취약계층에 속하는 어르신, 영유아, 임산부, 한부모, 중증질환자, 희귀질환자 가구를 위한 에너지바우처 지원금 역시 기존 대비 2배 인상해 실질적 도움을 주고자 한다.

한편 종로구는 17개 동 명예사회복지공무원을 투입해 에너지 사각지대에 놓인 위기가구 발굴에 힘쓰고 있다. 또 어려움에 처한 주민 발굴과 복지정보 제공, 모니터링을 맡아줄 ‘종로 위기가구(Re-care)다시 살핌단’을 100명 별도 위촉할 예정이다.

정문헌 구청장은 “연일 계속되는 한파와 난방비 상승으로 취약계층의 겨울나기가 한층 어려워졌다”며 “긴급 난방비 지원을 시작으로 더욱 촘촘하고 세심하게 복지사각지대를 살피고 주민 모두가 이번 겨울을 무탈하게 보낼 수 있도록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장경근 seoulbokji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서울복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