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양천구, ‘우리동네돌봄단’ 고독사 예방 활동 큰 성과 이뤄

기사승인 2023.02.05  08:20:12

공유
default_news_ad1

- 연간 1만7천여 건 고독사 모니터링... 금년 38명 확대 촘촘한 복지안전망 구축

   
▲ 우리동네돌봄단 활동 모습

[서울복지신문=장경근 기자] 신월동에 홀로 사는 90대 장모 어르신. 낙상사고로 갈비뼈가 골절돼 치료가 절실한 상황이었지만 고령인데다 통증이 심해 혼자 병원에 가는 것은 불가능한 일이었다. 하소연할 곳도 없어 답답해하던 어르신을 도운 건 다름 아닌 양천구 우리동네돌봄단. 지역사정에 밝은 돌봄단원 우모 씨는 어르신의 고충을 접하고 즉시 복지플래너 동행방문 서비스를 연계해 치료받도록 했다.

돌봄단은 여기에 그치지 않고 어르신이 불편한 몸으로 식사준비가 어렵다고 판단, 양천구 돌봄SOS센터의 식사지원도 함께 연결해 끼니 걱정을 덜어 드렸다.

한편, 지난해 구는 돌봄단원 35명을 배치하고 총 17,738건(방문 6,964건, 전화상담 10,774건)의 활발한 모니터링을 통해 고독사 예방활동에 주력해온 바 있다.

이처럼 동네를 잘 아는 주민이 직접 취약계층과 복지사각지대를 발굴해 안부를 살피고 필요자원을 연결하는 ‘양천구 우리동네돌봄단’은 틈새 없는 돌봄 실현이라는 평가를 받으며 지역에서 큰 호응을 이끌어내고 있다.

이런 호응에 힘입어 양천구(구청장 이기재)는 올해도 ‘우리동네돌봄단’을 38명으로 확대 운영하고, 16개 동 주민센터(아파트 밀집 지역 목5동, 신정6동 제외)에 전면 배치해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특히 구는 올해부터 운영시작일을 기존 4월에서 1월로 앞당겨 연중 돌봄 공백 없는 촘촘한 복지안전망 조성에 박차를 가한다. 돌봄단원은 주 1회 이상 전화와 방문을 통해 위기가구 및 사각지대 취약계층의 안부와 복지욕구를 지속해서 확인한다.

아울러 구는 10일 돌봄단원의 전문성 함양 및 역량 강화를 위한 교육을 병행해 유형별 세부 대화법, 돌발상황 대처법 등을 공유할 예정이다.

이기재 구청장은 “우리동네돌봄단은 주민이 주민을 직접 살피는 밀착돌봄 사업인 만큼 주변에 힘든 이웃이 있으면 돌봄단에게 언제든지 알려주시길 바라며, 앞으로도 견고한 민관 협력체계를 토대로 소외되는 구민이 발생하지 않도록 꼼꼼히 챙겨가겠다”고 했다.

 

 

 

장경근 seoulbokji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서울복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