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서초구, 방문형 재택의료사업 본격 추진

기사승인 2023.02.05  09:58:34

공유
default_news_ad1

- 고려대학교 의료원·(주)바야다 홈헬스케어 한국지사와 업무협약 체결

   
▲ 서초구 청사 전경

[서울복지신문=장경근 기자] 서초구(구청장 전성수)가 의료 사각지대에 있는 주민들을 위해 무료 의료 서비스인 ‘방문형 재택의료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5일 밝혔다.

이 사업에는 고려대학교 의료원(고려대학교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김영훈)과 글로벌 가정 헬스케어 기업인 ㈜바야다 홈헬스케어 한국지사(대표 김영민)가 공동으로 참여한다. 이에 따라 구를 비롯한 세 기관은 7일 서초구청 대회의실에서 해당 기관장과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한다.

3월부터 정식 운영될 이번 사업은 ‘이동버스 방문형’과 ‘가정방문형’ 등 크게 두 가지로 나뉜다.

첫 번째, ‘이동버스 방문형’은 신체·경제적인 이유로 병원 검진 및 진료가 힘든 중증 장애인과 시설 입소자, 독거어르신, 건강보험 미가입자 등이 대상이다.

진료 항목은 혈액·소변검사를 기본으로 제공하고 필요에 따라 초음파·X-ray·CT검사 및 치과 진료를 추가할 수 있다. 더불어 추가 검사 및 치료가 필요한 대상자는 사례관리 사업비 등 서리풀 돌봄SOS사업을 통해 의료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참여 인력은 고려대학교 의료원에서 의사와 행정 요원을 파견하고 ㈜바야다 홈헬스 케어에서도 간호사와 방사선사, 임상병리사 등을 투입한다. 진료 횟수는 분기에 한 번씩이고, 1회당 최고 20~70명까지 진료할 예정이다.

두 번째, ‘가정방문형’은 거동이 불편해 병원 방문이 어려운 재가 어르신 및 장애인 등이 대상이며 진료 및 간호를 포함하는 의료 서비스를 통합적으로 지원한다. 참여 인력은 의사와 간호사 각 1명씩이고 매월 두 번씩, 1회당 4가구를 방문해 진료한다.

전성수 구청장은 "국내외 의료기관의 적극적인 도움으로 이번 방문형 재택의료 사업을 진행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민·관이 협력하여 의료 사각지대에 있는 구민을 위한 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했다.

한편 고려대학교 의료원은 지난해 5월 자체 사회공헌사업본부를 설립한 뒤 전국 각지에서 다양한 의료지원 사업을 해 오고 있다. 또한 미국에 본사가 있는 ㈜바야다 홈헬스케어도 무료 의료 서비스 형태로 전 세계에서 방문 간호와 방문 요양, 맞춤형 건강관리 등의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장경근 seoulbokji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서울복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