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강남구, 방문 건강관리 사업 추진... 체계적 프로그램 준비

기사승인 2023.03.24  11:39:44

공유
default_news_ad1

- 맞춤형 건강 프로그램 176회 제공.. 강남웰에이징센터 전문 강사와 연계

   
▲ 건강 100세 행복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는 어르신들

[서울복지신문=김수정 기자] 강남구(구청장 조성명)가 방문건강관리 사업의 일환으로 이달부터 22개 동에서 만 65세 이상 어르신과 건강취약계층을 대상으로 다양한 건강관리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24일 밝혔다.

방문건강관리 사업은 42명의 간호사가 22개 동 주민센터에서 어르신들의 건강상담 및 관리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당뇨, 고혈압 등 만성질환을 갖고 있으나 혼자서 건강관리가 어려웠던 어르신들에게 지속적으로 상담과 관리를 제공해 지역 내 작은 보건소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코로나로 운영이 중단됐다가 지난해 4월부터 다시 운영해, 작년 하반기 방문건강관리서비스 총 2만 9972건을 제공하고 심폐소생술, 허약예방 등 건강 프로그램에 1986명이 참여했다.

구는 올해 동별 특성과 주민 요구를 반영해 더 다양하고 체계적인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이달부터 △찾아가는 어르신 심폐소생술 교육 △건강 100세 행복 프로그램 △찾아가는 집 밖 건강교실 등을 연다.

어르신들이 갑작스러운 심정지 상황에서 대처능력을 높이고자 실시하는 ‘심폐소생술 교육’을 올해 상·하반기 1회씩 총 2회에 걸쳐 440명에게 실시한다. 심정지 사례에 따른 가슴 압박술과 자동심장충격기(AED) 사용법을 배우고 마네킹을 활용해 실습한다.

‘건강 100세 행복 프로그램’은 어르신들의 건강 문제를 파악하고 노후 건강관리를 지원하는 동별 맞춤형 건강 프로그램이다. 연 8회, 총 176회에 걸쳐 1760여명이 참가할 계획이다. △만성질환 △치아·잇몸관리 △스트레칭·건강체조 우울예방 및 인지기능향상 교육 등을 한다. 특히 올해부터 삼성1·2동에서는 강남웰에이징센터와 연계해 소도구 필라테스, 밴드 운동 등 전문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찾아가는 집 밖 건강교실’은 방문간호사가 경로당, 복지관 등을 직접 찾아가거나 이벤트 건강부스를 활용해 건강취약계층을 직접 만나 교육한다. △혈압·혈당·콜레스테롤 측정 △1:1 건강상담 및 교육 △건강 OX퀴즈 △방문건강관리사업 안내 등을 제공한다. 방문건강관리사업의 동별 세부 프로그램과 참가 신청은 각 동으로 문의하면 된다.

조성명 구청장은 “방문간호사가 어르신들을 찾아가 건강 관리를 돕고 있다”며 “앞으로도 동별 수요에 맞는 건강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어르신들이 건강하고 행복한 강남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김수정 seoulbokji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서울복지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